날씨의 아이를 보고 나서
날씨의 아이를 보고 나오면서, 같이 보고 나온 Y군 왈

"호다카는 히나를 야쿠자에게 구해주려 했지만 하레온나 사업으로 착취했다는 점에서는 결국 똑같잖아요"
(좀 더 원색적이고 저질스러운 표현이었으나 순화)

라는 말을 듣고 보는 관점이 좀 깬다 싶었는데, 집에 오면서 생각을 정돈해보니

꽤 흥미로운 요소들을 공통적으로 보인다 싶어서

'사용자와 노동자'의 관점에서 (매우 절망적으로) 분석해봤다.

1.KA프로덕션
호다카의 첫 직장.
 신원불명의 미성년자를 숙식제공으로 채용해주었으니 월급 3000엔으로 부려먹는게 당연한, 설명이 필요없는 블랙기업이다. 나츠가 적다고 한 3만엔의 10분의 1. 스가가 배 갑판에서 호다카를 구해줬을 때 사례로 식사, 돈까스를 사지만 호다카는 본인은 못먹을 정도로 금전 사정이 안좋았다.(이후 컵라면으로 연명) 그 상황에서 추가로 980엔하는 맥주를 얻어먹을 정도로 스가의 얼굴가죽이 두껍다는 것을 알 수 있다.(물론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것과 비교할 수 없는 금액이지만) 이것은 마치 고용해줘서 먹고 살게 해주니까 고마운줄 알라고 호통치는 전형적인 자본가 캐릭터를 보여주는 듯 하다.

나중에 퇴직금(도주비용)으로 50000엔을 지불하지만 계약서로 지불이 보증된 금액도 아니고 명세서도 없으며(아마 노동계약서도 쓰지 않았을 것이다) 당시의 기분으로 줬다고 봐야할 것이다. 게다가 아이를 데려오는 절차를 밟고 있으니 경찰과 얽히거나 말썽을 일으키고 싶지 않다는 절연금으로도 볼 수 있다.

결말 부분에서는 제대로된 사무실에서 정상적인 고용형태로(추측되는) 2명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스가는 노동자 사정을 봐서 강약약강의 태도를 취하는 인물로 추정된다.

2.맥도날드
히나가 호다카를 만난 직장.
나이를 속인 것이 들켜서 해고 당한다. 노동자가 고의로 잘못된 정보를 발신하였으니 사용자의 잘못을 따지기는 어렵다. 남녀 주인공과 얽힌 사용자 중에 그나마 제일 합법적이고 중립적이라고 볼 수 있다.

3.유흥업소
히나가 야쿠자들에게 끌려갈(자신의 의지로 들어갈)뻔한 직장.
실제로 일하지는 않았지만 인권유린, 성폭력, 임금갈취 등의 착취가 빈번할 것으로 추정되는 업계다. 호다카가 히나를 데리고 나오려고 할때 사용자(가 될뻔한 야쿠자...)가 아무렇지도 않게 폭력을 휘두른 점에서 그렇게 예상할 수 있다.

4.하레온나 사업
이야기의 핵심이 되는 직장.
둘 다 공동 사업자로 볼 수도 있지만, 사업 자체를 구상했다는 점에서는 호다카가 사용자, 히나가 노동자이다. 생산수단을 소유한 자는 히나지만 그것을 이윤으로 연결시킬 수 있는 건 호다카이므로.

모르고 시작한 사업지만 히나의 존재자체를 갉아먹고 파괴하는 노동이다. 죽음에 가까운 소멸에 이를뻔 했는데 그 점을 생각하면 지급된 보수는 너무 싸다. 심지어 그 설정과정조차 너무 대충대충이다. 5000엔대로 하려다가 너무 비싼가? 하면서 3000엔으로 낮추는 건 열악한 환경에서 노동자들이 생존을 위해 스스로의 몸값을 낮춰 부르는 것과 다를게 없다.
물론 현장에서는 상식을 벗어난, 대체제가 없는 용역을 제공함으로써 정해진 이상의 금액을 받는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거래처의 기분에 달린 액수이며, 다음에 또 받을것을 확신할 수 없는 불안정한 수입이다. 심지어 마지막 임무에서 스가의 딸이 주는 50엔은 돈의 가치를 잘 모르는(돈이 없는) 아동이 주는, priceless한 것처럼 묘사되는데, 가혹한 노동환경을 눈속임하는 열정페이에 다름 아니다.(위그든씨의 사탕가게를 떠올리게됨)

그리고 결정적으로 호다카와 히나는 수입을 어떤 비율로 분배하는지 작중에 전혀 나오지 않는다. 5:5인지 7:3인지, 추가로 받게된 금액에 대해서는 어떻게 나누는지 알 수가 없다.


주인공들의 앞길을 막고 이야기 진행을 방해만 하는 경찰은 과잉진압(체포)에 폭력적이어서 약역처럼 느껴지지만 사실 직장으로서는 제일 멀쩡하다. 그리고 나츠는 별볼일 없는 KA프로덕션에 실망해서 이직할 생각만 가득하지만 생각대로 되지 않아 무기력하게 원래 다니던 회사로 돌아온다. 다들 회사 때려치고 싶어하고 공무원, 공기업 경쟁률이 치솟는 어떤 나라 상황이 생각나는건 저 뿐입니까...?
by 信元 | 2019/07/20 11:53 | 트랙백 | 덧글(1)
만화책 / 라이트노벨 대량 처분합니다
만화책

개인적인 사정으로 집을 비우게 되서 아끼던 만화책들을 처분합니다.

쿵후보이 친미 본편 1-35권. 소장용 상태 A~B급 .25만원(소장용으로 깨끗히 보관했으니 세월의 흔적 조금씩 있음)
피아노의 숲 1-26권. 소장용 상태 A급 5만원(26권 한정판 일러스트집 포함)
초대형 소녀 1-5권 소장용 상태 A급 5천원
만화가랑 어시스턴트랑 소장용 A급. 1.2만원
제멋대로 카이조 1-26 완결. 2.5만원(1~22권 대여점용이지만 상태는 양호)
엘프사냥꾼 1~19권(일부 헌책 상태 감안), 20-21권(원서)ㅡ 고웨스트 1-4, 한방소년 1-3, 정들면 고향 코스모스장 1-2(정발) 1-3(원서), 야가미 단편집 2권. 모두 합쳐서 2.5만원.
신 쿵후보이 친미 1-20 소장용 상태 양호 15권만 대여점용 3.5만원
데빌맨 1-4 완결 상태양호 6천원
불꽃의 전학생 1-6권 7000원
[전부원서] 아니메점장, 호에로펜 1-4, 불타라펜, 신 호에로펜 1-10, 역경나인 1-6(6권 CD동봉 한정판) 2만원
차이니즈 봉봉클럽 1-3권 6천원
아이코라 1-12 1.5만원
하이퍼 안나1-3, 네오 하이퍼 안나 1-4 - 1만원
건슬링어걸 1-13, 15 - 1만원


기타 도서(만화/라이트노벨)

스트라이크 위치즈, 라이느노블 즐겁게 쓰는 법, 파라노이아 1-3, 왕십리 종합병원 1-4, 인생, 걸즈&판처 1-3, 덕전만남1, 쿠마미코1, G건담 원서 1-3ㅡ 먹고자는 마르타 1 - 전부 권당 1000원

세계제복 1-2, 코미양 커뮤지 1-3, 사카모토 1-4, 키네씨 1-2, 미술부 1-2, 87클로커, 연인, 변녀 1-5, 셀프 1-4, 오유이, 공상과학대전 1-3 돈까스 취업, 숨덕부 - 전부 권당 1500원

 
라이트노벨

도시락전쟁 1~9.5권 1만원
풀메탈 패닉 원서 1-22권, 풀메탈패닉 어나더 1-6권 원서 2만원
캅크래프트 1-3 3천원
풀메탈 패닉! 어나더 1-10 1만원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시리즈 1-11권 1.2만원




택배비는 4000원 추가되며 4만원 이상 구입하시면 제가 부담합니다.

전화는 못받을 때가 많아서 카톡 urakirimono 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by 信元 | 2018/10/16 17:00 | | 트랙백 | 덧글(1)
링크용
스마트 스위치

http://www.3366.co.kr/online/faqView.do?domainId=NODE0000033866&srChk=Y&bdKd=&bdSeq=&cenId=&method=&qnaId=&faqId=KNOW0000026725&node_Id=NODE0000124880&page=&pageNo=&stModelName=&svcPrdCode=&svcPrd3Code=&svcPrd2Name=&svcPrd3Name=&searchTarget=DOWNLOAD&dlpage=downMain&kb_Id=&coreword1=%C8%DE%B4%EB%C6%F9&coreword2=%BD%BA%B8%B6%C6%AE%C6%F9
by 信元 | 2016/05/21 14:29 | 트랙백 | 덧글(0)
스타일립스 동화 모음
StylipS『THE SUPERNOVA STRIKES』リリース記念特別番組@アメスタ (1/2)

http://www.nicovideo.jp/watch/sm25009963
http://www.nicovideo.jp/watch/sm25010160



【無料視聴】StylipS クリスマススペシャルライブ★SUPERSONIC HOLY NIGHT in ニコファーレ/前半(2014.12.24)

http://www.nicovideo.jp/watch/1420730034
http://www.nicovideo.jp/watch/so25305426



【StylipS】ランティス祭りの裏側へ潜入!
http://www.nicovideo.jp/watch/sm24168896
by 信元 | 2016/03/17 14:26 | 트랙백 | 덧글(0)
러브라이브 5th 라이브 라이브 뷰잉 1일차 (1/31) 소감
간단히 짧게짧게 반말체로 쓰겠습니다.

단점

1.조명이 너무 어둡다
- 아리나 모드에서 스타디움 모드로 바꾼 탓인가? 무대 바로위나 대각선 천장이 아닌 객석 방향에서 수평으로 주조명을 쏘는 것 같던데 덕분에 피부톤이 매우 칙칙해보여서 안타까웠다.
 광량이 부족한 탓인지 비디오 카메라가 초점을 빨리 못잡고 오락가락 하는 장면까지 뷰잉으로 볼 수 있었으니 말 다한 셈이다. 10대가 넘는 카메라를 스위칭해가면서 보여주는데 그런 영상이 노출됐다는 점이 안타깝다.

2.사운드
- 사운드가 별로 였다는 말이 있는데 평상시 저렴한 헤드폰, 스피커로도 큰 불만없이 사는 막귀라 딱히 할말은 없음. 그러나 가끔 성우들 나레이션이나 토크가 잘 안들릴정도로 음성이 뭉개지는 부분이 있었던 건 아쉬움.

3.카메라 스위칭
- 영상 뒤쪽으로 가니 카메라 선택하는 사람이 지쳐서인지 9명의 멤버중에 혼자 말하는데 전체샷을 비쳐주거나 다른 각도를 보여주는 경우가 조금 있었다. 엄청난 피로도와 노동강도 때문이 아닐까 생각은 들지만 보조인력과 같이 운용하거나 타개책이 있지 않을까 싶다. 블루레이가 나온다면 편집과정에서 고쳐지겠지만.


장점

1.카메라 워크
- 아이마스쪽에서는 아직 한번도 못본(것으로 추정되는, 혹은 자주 나오지 않는) 관객석을 가로로 가로지르는 와이어에 달린 카메라로 단숨에 줌인 줌아웃하는 앵글은 뷰잉의 평면적인 공간감을 극복해줬고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모였는지 역동적으로 보여주는 상당히 괜찮은 연출이었다.

2.화려한 복장
- 거의 2-3곡마다 복장을 바꿔서 관객에게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했다는 점은 놀랍다. 복장에 어울리는 안무나 연출 또한 매우 훌륭했다.

3.무대 이동연출
- 큰 무대일수록 속칭 안좋은 자리는 출연자가 점처럼 보인다는, 그냥 라이브 분위기만 즐기는거 아니냐는 안타까운 점이 있는데. 그런 단점을 상쇄하는 매우 훌륭한 장치라고 생각한다. 뭐 그것조차 이동경로 근처에 있는 관객에게만 메리트가 집중된다는 안타까운 점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먼자리 관객 배려와 역동감을 주고, 관객과의 거리감을 좁혀주는 좋은 연출이었다.

기타(장점도 단점도 아님. 그냥 개인적인 잡생각)

1.이이다 리호는 개성적인 코가 인상적이었는데 조금 고친거 같다. 쿠보 유리카도 미묘하게 인상이 바뀐거 같은데 뭐라 표현을 못하겠다. 키도 제일 큰거 같은데 속칭 더 키가 커보이는 똥머리(...)를 얹은건 좀 그렇지 않나.

2.3명씩 유닛곡을 제외하고는 9인 전원 무대에 안무가 격정적이다보니 당연히 환복 + 휴식시간이 필요하고 그 사이에 개그 애니메이션스러운 영상을 보여주는 시간이 꽤 된다. 이부분은 장점/단점이라고 말하기 보다는 콘텐츠 자체의 특성상 불가피한 부분이라고 본다. 다만 솔로곡이 2~3곡 하는 아이마스에 익숙해진 본인은 다소 적응하기 어색했던 점이다.

3.카구야 성에서 춤추고 싶어 마지막에 넙죽 큰절을 하는데. 과금 및 여러가지로 돈 써줘서 고맙다는 의미로 밖에 내눈에는 보이지 않아서 내가 썩긴 썩었구나 싶었다.

4.현장이 아닌 외국의 그것도 뷰잉현장이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콜이 익숙치 않다는 느낌이다. 물론 나도 2달이 채 안되는 기간동안 벼락치기로 연습한거라 군데군데 엉성했으니 남말할 처지는 안된다만. 기본 템포가 빠른다데가 변칙 패턴이 많고 가사를 외워서 외처야하는 단어가 많아서 종합 난이도 상승은 필연이 아닐까.

5.초콜렛 던지기. 아... 좀 위험하지 않나 싶었는데 결국 다친 사람이 있다고 한다. 발렌타인 데이도 얼마 안남은 시점에서 팬서비스 한 거였겠지만.... 굶주린 이리떼 사이에 탐스러운 고깃덩이를 던지는 격이니... 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생각.

6.가운데쯤이었나? 이동하는 무대를 뒤돌아 보는 시점이었던거 같은데 빈자리가 꽤 많이 보였다. 관계자석인지는 몰라도... 표구하기가 쉽지 않았다는거 같은데 그런것도 아닌거 같고..

7.드라이 아이스? 였나 그걸 내뿜는 연출이 있었는데 순간 어렸을 때 소독차 뒤를 쫓아다니던 기억이 났다. 

요즘 소독차는 내가 쫓아다니는게 아니라 원하는 사람한테 찾아가서 뿌려주는군... 이런 쓸모없는 생각을 하다가 ... 북두의 권의 한 장면이 생각나서 풉........


이건 제 상상력이 썩어 빠졌기 떄문이지 절대 특정 팬덤을 비하하거나 조롱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8.러브라이브가 단시간 내에 급성장한 콘텐츠라서 그런지... 팬들끼리의 유대감이나 일치감을 확인하려는 거 이상으로 좀 지나친 시선끌기, 관심을 끌려는 행동들이 여기저기서 있어서 다소 안타깝다. 내가 뭐라고 한다고 고쳐질거 같지도 않고. 
by 信元 | 2015/02/02 15:15 | 트랙백 | 덧글(1)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