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의 배신
나는 딱히 채식주의자는 아니다.
다만 공장식 축산업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개괄적으로나마 파악하고 있었고 전지구적인 에너지 효율을 위해서는 육식의 비중을 낮추는 편이 좋다고 생각하는 편이었다.

또한, 평소에 직접 요리하기를 좋아하고 내가 먹는 식재료에 관심이 많았기에 식량문제와 육식의 해악에 대해 다룬 도서도 읽어보았다.

하지만 대부분이 동물의 인류의 친구이고 인공적인 축산을 통해 엄청나게 고통받고 있기 때문에 그들을 괴롭혀서는 안된다 = 육식을 해서는 안된다는 감상적이 호소에 그치는 것들이 대부분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또 영양학적으로 완전 채식만으로 인간이 생명을 유지하는 것은 어렵다는 것도 간략하게 알고 있었기에 과연 채식이 옳은가? 완벽한가?라는 의문에 어느 정도 해결책을 구하는 심정으로 "채식의 배신" 서평단에 지원하게 됐다.

전체적인 소감을 말하자면 상당히 충격적이다. 극단적으로 요약하자면 인류의 존재가, 인류의 식생활 자체가 지구를 좀먹고 다시 돌이킬 수 없는 상태로 만들고 있다고 이 책은 말하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지속가능한 식량생산이 무너진 것은 막연히 산업혁명부터라고 생각해왔다. 그러나 이책은  수렵채집에서 농경사회로 바뀐 신석기시대부터였고 잉여생산물이 발생하면서 지배, 약탈, 계급, 노예제도 등이 생겨났다고 말해준다.

단순히 인간의 식생활이 아닌 전지구적인, 역사적인 시각에서 식량문제를 풀어내준 점은 상당히 높이 평가할만하다.

다만, 한국 실정에는 다소 안맞는 부분도 있다. 종교적으로 특정 동물의 고기섭취를 금기시하는 일도 없거니와 비건은 커녕 신념에 따라 식생활을 통제하는 사람을 거의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이다. 굳이 찾는다면 개고기를 먹지 않는 애견인들 정도일까?

또, 저자는 인류의 수가 지구의 식량생산 능력을 초과하고 있기 때문에 인구는 줄어들어야한다고 주장하며 정관수술을 하거나 자녀출산을 하지말 것을 권장한다. 전지구적인 관점에서는 이해가 되지만 자신의 생명유지와 번식을 추구하는 생명체로써 독자 개개인에게 받아들여질지는 매우 의심스럽다. 어차피 한국은 부동산과 사교육 등의 문제로 인구가 줄고 있지 않은가? 그렇다면 식량차원에서 바람직한 국가 모델인가?

다소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도 있으나 원제가 의미하는 (맹목적으로 받아들여지던)"채식의 신화"를 타파하는 의미는 충분히 있는 책이다. 
by 信元 | 2013/03/05 09:38 | | 트랙백 | 덧글(6)
트랙백 주소 : http://doremi.egloos.com/tb/478371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Reverend von AME at 2013/03/05 17:54
쓰신 리뷰로 봐서는 굉장히 강하게 주관적인(= 익스트림한 의견의) 책이군요. 인류의 문명이 발달하면서 지구를 좀먹고 있다는 점에는 공감하지만, 농경사회가 발달하면서 지배/약탈/계급/노예제도가 생겼다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수렵, 채집을 하던 cavemen 시절에도 약탈과 지배는 존재했고 그게 동물적 본능에 따른 인간의 특성이라고 생각해서요. 계급제나 노예제도 또한 사실 인간의 본성 중 안 좋은 면이 부각되어 생겨난 것이지, 딱히 농산물을 재배하기 시작해서라곤... 가축을 기르는 데에도 노예는 쓰였으니까요. ㅎㅎ 개인적으론 저자와 한번 대화를 해 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인기글 목록에 있어서 들어 왔는데, 리뷰를 보니 저도 한번 읽어봐야 겠습니다. :-)
Commented by 信元 at 2013/03/06 17:42
네 좀 극단적인 견해가 많아서 당황스러운 내용도 꽤 있네요. 농경사회가 만든 잉여생산물이 약탈과 지배를 강화하는 측면은 있었겠죠. 제가 너무 요약해서 내용을 적은 탓도 있는 거 같구요. 한줄로 요약하자면 사실 이거죠. "현재의 인간은 지구에 해로운 존재다"
Commented by 比良坂初音 at 2013/03/05 20:03
흐음......한번 읽어보려던 책인데 대강 그런 내용인가 보구려
Commented by 信元 at 2013/03/06 17:42
내 서평에 읽어볼 마음이 사라졌음?
Commented by 比良坂初音 at 2013/03/06 18:18
사볼까 하던 생각이 걍 도서관에 들어오는걸 기다리는걸로 바뀌었지ㅎㅎ
Commented by 크리시아 at 2013/08/19 22:40
으음, 글쎄요. 제생각에는 20년안에 육식을 대신하는 다른 무언가가 나올가 싶습니다.
육식을하면 환경이 나빠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고...
채식을 하고싶은데 스트레스받으면 고기가 땡기는 현실이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